뉴스

카카오모빌리티, 'AI 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참여...‘의료 모빌리티’ 주도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6-18 16:11:10

    - 구급차량 전용 내비게이션 개발, 응급환자의 빠르고 안전한 이송 위한 최적의 경로 산출

    카카오모빌리티는 1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추진하는 '인공지능(AI) 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사업에 참여, 구급차량 전용 내비게이션 및 구급차 출동 안내 서비스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인공지능 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사업은 환자의 골든 타임 확보 및 환자 맞춤형 응급서비스 지원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총 21개의 의료기관, ICT 기업 등이 2021년까지 협력하게 되며, 국내 모빌리티 업체 중에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유일하게 참여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응급환자의 빠르고 안전한 이송을 위해 최적의 경로를 산출하는 방식으로 구급차량 전용 내비게이션을 개발할 예정이다.

    구급 차량 전용 내비게이션이 개발되면, 구급 차량의 주행 특성에 맞춰 ▲소방서 정문에서의 좌회전 경로 ▲일반 차량 진입이 불가한 남산 경로 등 일반 내비게이션에서는 산출되지 않는 길을 안내하기에 1분 1초가 위급한 응급 상황에서 보다 신속한 이동이 가능하다.

    환자 증상 및 중증도, 응급실 병상 수 등 병원 빅데이터를 분석해 도출되는 최적 이송 병원 정보도 카카오내비 구급 차량 전용 내비게이션에 전송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동에 각별한 주의를 요하는 척추환자, 심정지 환자 이송 시에는 과속방지턱이 많은 경로를 회피하는 등 환자의 상태를 반영한 길안내도 가능해진다.

    ‘119 긴급 출동 알림’ 서비스를 도심으로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로 인해 환자 이송 시간을 단축하고, 구급 차량과 일반 차량과의 2차 사고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게 된다. 또한 국가 긴급 재해나 재난 발생 시 일반 차량 운전자들의 응급 환자 이송 동참을 유도할 수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