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율주행 차량, 오는 2023년 전 세계 74만대 이상 증가할 것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9-11-18 15:44:39

    - 높은 비용과 안전 문제 해결해야 자율주행차 시장 성장 가능할 것

    사람의 감독 없이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하드웨어가 탑재된 차량이 오는 2023년 74만대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가트너는 18일, '자율주행차 전망치'를 발표하고, 자율주행차량이 지난 2018년 13만 7,129대에서 2023년 74만 5,705대로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2019년 자율주행차 총 증가량은 33만 2,932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성장세는 자율주행 기술 관련 규제를 가장 먼저 도입한 북미, 중화권, 서유럽 등의 국가에서 가장 뚜렷하게 나타날 전망이다.

    해당 발표 내용에 있는 ‘총 증가량’이란, 자율주행용 하드웨어가 탑재된 차량 대수의 연 증가량을 의미한다. 실제 차량의 판매 대수를 나타내는 것이 아니라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량의 총 대수가 얼마나 증가했는지를 일컫는 것이다.

    가트너의 선임 리서치 애널리스트인 조나단 데이븐포트는 "현재 전세계에서 운행 중인 차량 중에 연구 개발 단계를 넘어선 고급 자율주행차는 아직 없다. 제한적인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차량들이 있으나 여전히 인간의 감독에 의존하고 있다. 그래도 대다수의 차량들이 완전한 자율주행을 지원할 수 있는 카메라, 레이더, 혹은 라이더(lidar) 센서 등의 하드웨어를 탑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율주행 차량들은 무선(over-the-air, 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보다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성능을 구현할 수 있다. 가트너에서는 이런 차량들을 '자율주행 가능(autonomous-ready)' 차량으로 분류한다"고 설명했다.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량은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상업용 자율주행차의 총 증가량은 동급의 소비자용 자율주행차 판매량과 비교할 때 판매량 대비 낮은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 부문에서 인간의 감독 없이 자율주행을 구현할 수 있는 하드웨어를 탑재한 차량의 수는 2020년 32만 5,682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반면, 상업 부문 자율주행차 대수는 1만 590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생산 준비를 마친 자율주행차의 합법적인 운행을 허가하는 규정이 있는 국가는 없으며, 이는 자율주행차의 개발과 이용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2026년에 이르면 자율주행 기능을 구현하는데 필요한 센서의 비용이 2020년 대비 약 25% 감소할 것이다. 감소세가 있다 하더라도 센서 비용은 여전히 과도하게 높은 수준으로 유지될 것이다. 즉, 향후 10년간 고급 자율주행 기능은 프리미엄 차량이나 모빌리티 서비스 차량에만 제한적으로 제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