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르노삼성, 한-아세안 쇼케이스서 '트위지' 전시...미래 모빌리티 제시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9-11-25 18:37:01

    - 도심 교통혼잡, 주차난, 환경오염 문제 해결 가능한 미래 이동수단으로 주목

    르노삼성자동차가 이달 25일, 26일 양일간 부산 벡스코 1전시장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혁신성장 쇼케이스 2019’에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를 전시하고 미래 자동차 산업의 청사진을 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쇼케이스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코트라와 한국무역협회가 주관하는 ‘한-아세안 비즈니스 엑스포’의 행사 중 하나로, 오는 27일까지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연계해 경제 및 산업 전반에 대한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을 강화하려는 취지로 마련됐다.

    ‘한-아세안 혁신성장 쇼케이스 2019’에서는 ‘미래’와 ‘상생’을 주제로 스마트농업, 미래환경에너지, 스마트라이프, 미래 모빌리티 등 4개 혁신 산업 분야에서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 모델을 살펴볼 수 있다.

    쇼케이스 기간 동안 르노삼성자동차는 미래 모빌리티관에서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3대를 전시한다. 르노 트위지는 작은 몸집으로 복잡한 도심에서 출퇴근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주목받고 있는 새로운 개념의 차량이다.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충전이 가능하고, 일반차량 한 대 정도의 주차 공간에 최대 세 대까지 주차가 가능해 도심 교통혼잡과 주차난, 노후차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를 겪고 있는 아세안 국가들에게 미래 모빌리티의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르노 트위지는 올해 10월부터 내수 판매 물량과 수출 물량 모두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다. 트위지의 국내 생산을 위해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해 12월 부산시 및 지역기업 동신모텍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후 생산라인의 현지화, 부품공급 및 기술 지원 방법 등을 함께 준비해왔다.

    현재 트위지 수출은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으나, 향후 아세안 국가들을 비롯해 수출 지역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