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LG 퓨리케어 미니’, 새로운 色 입었다...로즈골드·다크블루 추가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9-12-23 10:52:28

    - 필터 한 개당 2000시간 지속, 교체비용 1만원으로 유지관리에 장점

    LG전자가 2030세대 소비층을 적극 공략하기 위해 휴대용 공기청정기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에 새로운 색상을 추가한다.

    LG전자는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의 기존 화이트, 블랙 색상에 로즈골드와 다크블루를 추가해 이번 주말부터 판매를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 LG전자가 휴대용 공기청정기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에 새로운 색상인 로즈골드와 다크블루를 추가해 이번 주말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

    로즈골드와 다크블루는 기존 휴대용 공기청정기에서는 보기 어려운 색상이지만 20~ 30대 등 젊은층이 선호하는 색상이라 이번에 추가됐다.

    퓨리케어 미니는 작지만 강력한 성능으로 호평을 받아왔다. 한국공기청정협회는 퓨리케어 미니에 소형 공기청정기 CA(Clean Air)인증과 미세먼지 센서 CA인증을 부여했다. 휴대용 공기청정기로서 두 가지 인증을 동시에 받은 제품은 퓨리케어 미니가 처음이다.

    퓨리케어 미니는 현재까지 한국공기청정협회(Korea Air Cleaning Association), 영국알레르기협회(BAF), 한국천식알레르기협회 등 국내외 8개 외부기관에서 모두 4개의 인증과 10개의 검증을 받았다. 아울러 뛰어난 경제성, 탁월한 청정 성능, 간편한 휴대성 등으로 고객들에게 다양한 가치를 제공하고 있다.

    < ‘LG 퓨리케어 미니’ 로즈골드·다크블루 >

    이 제품은 사용자가 하루에 12시간씩 사용한다고 가정하면 약 6개월에 한 번씩 필터를 교체하면 된다. 퓨리케어 미니 필터는 약 2,000시간 지속된다. 필터 가격은 개당 1만 원으로 필터 교체에 대한 부담은 크지 않다.

    퓨리케어 미니는 포터블(Portable) PM 1.0 센서, 듀얼 인버터 모터, 토네이도 듀얼 청정팬 등을 탑재해 공기청정 성능이 탁월하다. 포터블 PM 1.0 센서는 극초미세먼지까지 감지한다. 듀얼 인버터 모터는 쾌속 모드 기준 분당 최대 5,000rpm(revolution per minute, 1분간 회전수)으로 회전하면서 오염물질을 빠르게 흡입한다. 토네이도 듀얼 청정팬은 깨끗한 공기를 빠르고 넓게 보내준다.

    사용편의성도 높아, 자동차·유모차·공부방·사무실·캠핑텐드 등 다양한 공간에서 유용하다. 새로운 색상의 퓨리케어 미니 가격은 출하가 기준 30만 9천 원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