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2·16대책·연초 비수기 영향…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3주째 둔화

  • 이춘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1-09 16:10:44

    지난해 12·16대책과 연초 비수기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 값 상승폭이 3주 연속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6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7% 상승했다. 지난달 16일 0.20%를 기록한 이후 3주 연속 오름폭이 줄어든 것이다.

    특히 15억원 초과 고가아파트가 몰려 있는 강남4구 오름폭은 지난주 0.07%에서 0.04%로 줄었다.

    최근 1년간 전국 아파트 매매,전세가격 지수 및 변동률 추이 (자료=한국감정원)

    서초구가 지난주 0.04%에서 이번주 0.02%로 감소했고 강남구는 0.09%에서 0.05%로, 송파구는 0.07%에서 0.04%로 각각 상승폭이 둔화했다.

    반면 9억원 이하 주택이 몰려 있는 강북구(0.09%)와 도봉구(0.07%), 노원구(0.07%) 등 일명 '노·도·강' 일대와 성북구(0.08%) 등지는 상승폭이 지난주와 같거나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0.14%로 지난주(0.17%)보다 오름폭이 줄었다.

    성남 분당구 아파트값이 지난주 0.10%에서 금주에는 0.02%로 상승세가 한풀 꺾인 모습이고 광명시도 0.31%로 지난주(0.47%)보다는 오름폭이 둔화했다.

    지난주 0.02% 하락했던 과천시의 경우 이번주는 보합을 기록했고 하남시는 0.16%로 지난주(0.12%)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