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강남 아파트 전셋값, 8개월 새 9.32% ↑...서울 평균 '2배'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3-11 13:01:40

    - 지난달 강남 3.3㎡당 아파트 평균전세가격 3000여만원 돌파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서울 강남구의 아파트 전세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자사고 폐지와 입시제도 변화로 학부모들이 선호하는 명문 학군을 갖춘 주요 단지들이 전셋값 상승을 견인했다.

    11일 부동산 정보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강남구의 3.3㎡당 아파트 평균전세가격은 2769.7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2월에는 3027.8만원으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 2월까지 8개월간 9.3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4.26%)에 2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같은 기간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상위 5곳 중 4곳이 강남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6월 송파구의 3.3㎡당 아파트 평균전세가는 2004.1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2월에는 2127.9만원으로 6.18% 상승했다. 이어 양천구는 5.87%으로 상승했고, 서초구와 광진구도 각각 5.83%, 5.15%로 집계됐다.

    이 같은 아파트 전셋값 상승은 실거래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위치하는 ‘대치아이파크’ 전용 59.9㎡은 지난해 6월 8억에 거래됐지만, 올해 2월에는 10억 5000만원에 거래돼 8개월만에 2억 5000만원이나 상승했다.

    < 2019년 6월 이후 서울 아파트 전세가 상승률. >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잠실엘스’ 전용 84.8㎡의 경우 지난해 6월에만 하더라도 8억 5000만원에 전세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2월에는 10억 5000만원으로 거래돼 2억이나 뛰었다.

    서울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목동신시가지7’ 전용 101.2㎡는 지난해 6월 6억 8000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2월에는 8억 5000만원에 거래되면서 1억 7000만원 상승했다.

    강남구, 송파구, 양천구의 아파트 전셋값 상승은 자사고 폐지와 입시제도 변화로 인해 명문 학군을 갖춘 주요 아파트들의 전세물량이 감소한 것과 입주물량이 적다는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여기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도 기정사실화가 되면서 학군이나 선호지역을 중심으로 전셋값이 더욱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입시제도가 개편되면서 학군이 뛰어난 입지를 중심으로 아파트 전세 물량 부족현상으로 가격 상승이 이뤄지고 있다."라며 "정부의 고강도 규제로 대출과 세금 부담이 커져 매매 대신 전세를 선택하는 수요와 분양가상한제로 인한 청약 대기수요도 증가하고 있어 전셋값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