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우디코리아, 4-도어 쿠페 ‘더 뉴 A7 50 TDI 콰트로 프리미엄’ 공개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5-11 12:21:38

    - 3.0L 디젤 엔진, 8단 팁트로닉 변속기 탑재...'S 라인 익스테리어 패키지’ 적용

    아우디 코리아는 고품격 4-도어 쿠페 ‘더 뉴 아우디 A7 50 TDI 콰트로 프리미엄(The new Audi A7 50 TDI quattro Premium)’을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 더 뉴 아우디 A7 50 TDI 콰트로 프리미엄 > 

    새롭게 선보이는 ‘더 뉴 아우디 A7 50 TDI 콰트로 프리미엄’은 3.0L V6 디젤 직분사 터보차저 (TDI) 엔진과 8단 팁트로닉 변속기를 탑재해 최대 출력 286마력, 최대 토크 63.22kg.m을 발휘해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8단 팁트로닉 자동 변속기와 상시 사륜구동 콰트로의 조합으로 부드러운 변속과 뛰어난 안정성이 특징이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 시간은 5.7초, 최고 속도는 250km/h(안전제한속도)이며, 연비는 복합 연비 기준 10.6km/l이다.

    스티어링 각도가 증가함에 따라 스포티한 성능을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프로그레시브 스티어링과 차량과 휠에 장착된 센서들을 이용해 차량의 주행 상황과 노면 상태에 따라 댐퍼의 강약을 섬세하게 조절하는 전자식 댐핑 컨트롤을 적용했다.

    ‘더 뉴 아우디 A7 50 TDI 콰트로 프리미엄’은 S라인 익스테리어 패키지를 기본으로 적용해 프런트 범퍼, 리어 범퍼, 디퓨저, 프런트 그릴 그리고 트윈 테일 파이프의 디자인이 세련되고 안정적인 느낌을 주며 한층 역동적이고 스포티한 외관을 보여준다.

    실내 디자인에는 내추럴 파인 그레인 버치 인레이, 블랙 헤드라이닝, 전동식 스티어링 휠 컬럼 등이 적용됐다. 앞좌석 통풍 및 마사지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한 발코나 가죽 컴포트 시트와 도어 엔트리 라이트, 앰비언트 라이트, 세레모니 기능 등을 기본으로 탑재했다.

    또한 ‘HD 매트릭스 LED 헤드라이트’는 일반 LED보다 높은 밝기로 촘촘하게 배열된 광선을 통해 보다 넓은 가시범위를 자랑하며, LED조명으로 시각화된 아우디 레이저 라이트를 탑재해 아우디의 진보적인 디자인과 우아함을 보여준다.

    다이내믹 턴 시그널이 적용된 LED 테일라이트도 빛의 밝기를 자유롭게 조절해 가시성과 안전성을 자랑하며, 20인치 5-더블 암 스타일 휠, 파노라믹 선루프 등 미래지향적인 감각을 보여준다.

    이 밖에도, 2중 접합 방음 글라스로 외부로부터의 소음을 효과적으로 차단해 주는 어쿠스틱 글라스, 와이퍼 블레이드 방향에 따라 물이 분사되어 보다 선명한 시야를 제공하는 어댑티브 윈드쉴드 와이퍼, 헤드라이트 워셔 등이 탑재되어 주행 안전성도 개선됐다.

    ‘더 뉴 아우디 A7 50 TDI 콰트로 프리미엄’에는 기본으로 탑재된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시스템도 돋보인다. 하차 경고 시스템뿐만 아니라 아우디 사이드 어시스트를 비롯 ▷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 ▷전·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 ▷서라운드 뷰 디스플레이 ▷360° 카메라 ▷프리센스 360° ▷교차로 보조시스템 등 안전 사양을 탑재해 운전자의 편의를 높였다.

    이외에도 버츄얼 콕핏 플러스와 듀얼 터치 스크린의 MMI 내비게이션 플러스 및 MMI 터치 리스폰스를 장착해 운전자가 모든 차량 정보를 통합적이고 직관적으로 컨트롤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내비게이션 시스템과 독립적으로 애플 카 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 인터페이스를 활용해 승인된 스마트폰의 컨텐츠를 바로 이용할 수 있는 ‘아우디 스마트폰 인터페이스’가 탑재됐다. 음성인식 보이스 컨트롤, 뱅앤올룹슨 프리미엄 3D 사운드 시스템 (15채널, 16 스피커, 705와트), 무선충전, 아우디 뮤직 인터페이스, 프리미엄 에어 패키지 등의 다양한 시스템들을 갖추고 있다.

    ‘더 뉴 아우디 A7 50 TDI 콰트로 프리미엄’의 가격은 9712만원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