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아파트, 1분기 전세 재계약 비용 평균 '3,272만원' ↑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5-18 17:03:21

    - 전세 재계약 비용, 입주물량 감소와 매수세 위축으로 상승 전망

    올해 1분기 서울에서 아파트 전세 재계약을 하기 위해서는 평균 3272만원의 추가비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2020년 1분기 - 2년전 대비 평균 전세 재계약 비용 >

    18일 직방이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아파트 전세 실거래 자료를 바탕으로 지난 1분기에 거래된 아파트를 통상 임차 거래기간인 2년 전과 비교해 전세 가격이 얼마나 변동되었는지 살펴봤다.

    분석 결과, 서울은 지난 2018년 1분기 평균 4억3,708만원에서 올해 1분기에는 평균 4억6,980만원으로 올랐다. 재계약을 위해 3,272만원이 더 필요했다는 의미다.

    경기는 2년전보다 평균 1,438만원을 더 올려야 전세 계약이 가능했고, 인천은 재계약 비용이 1,814만원 더 필요했다.

    전세 재계약 비용은 신규 아파트 입주물량이 많은 시기에 눈에 띄게 상승세가 둔화되거나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입주물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시기에는 재계약 비용이 오르는 양상이 나타났다.

    < 서울 분기별 전세 재계약 비용 추이 & 경기 분기별 전세 재계약 비용 추이 >

    서울에서 2015년 이후, 분기별 전세 재계약 비용이 가장 높았던 시점은 2015년 4분기로 8,379만원이었다. 해당 시기에는 강남권역에서 재건축 사업이 대거 추진되면서 강남 개포지구, 강동 고덕지구, 서초 신반포지구 등지에서 이주가 진행되었고, 전세 물량 부족에 따라 주변 아파트 재계약 비용이 크게 상승했다.

    반면, 2015년 이후 재계약 비용이 가장 낮았던 시점은 2019년 2분기로 982만원이었다. 강동 새 아파트 입주물량이 증가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1분기, 도시별 전세 재계약 비용은 서울이 평균 3,272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세종(3,219만원) △대전(2,611만원) △대구(2,353만원) △인천(1,814만원) △충남(1,551만원) △경기(1,438만원)가 1,000만원 이상의 재계약 비용이 필요했다. 반면 ▽강원(-1,088만원) ▽충북(-577만원) ▽경남(-249만원)은 2년전보다 전세 재계약 비용 부담이 줄었다.

    < 서울 구별 2년전 대비 평균 전세 재계약 비용 >

    서울 구별1분기 전세 재계약 비용은 강남이 7,686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종로(4,940만원) △성동(4,852만원) △양천(4,755만원) △서초(4,436만원) △송파(4,433만원) △마포(3,909만원) △용산(3,491만원) △광진(3,426만원) △영등포(3,284만원) 순으로 재계약 비용이 높았다.

    반면, 강동은 재계약 비용이 유일하게 565만원 하락했다. 2019년부터 이어진 신규 아파트 입주로 공급물량 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전세 재계약 비용은 신규아파트 입주물량, 재건축 이주/멸실 물량에 영향을 많이 받았다. 전국 2020년 신규 아파트 입주물량은 예년보다 소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한차례 연기된 민간택지 분양권 상한제가 7월말부터 시행될 예정으로 이전에 서둘러 추진하려는 재건축 사업장에서 속도를 낸다면 이주물량이 늘어 전세가 상승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직방 관계자는 "아파트 청약이나 신규 아파트를 선호하는 수요가 꾸준해, 청약을 위해 내집마련을 미루거나 아파트 약세 매매장 속에 매수를 관망하겠다는 세입자들로 전, 월세 거래는 꾸준히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전세 재계약 비용은 계속 상승될 전망이다."라고 전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