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모빌아이, 독일서 자율주행차 테스트 시작...최대 시속 130㎞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7-20 19:01:49

    - 기술감독협회 자율주행차 시험허가 권고 승인...'트루 리던던시' 등 시스템 채택

    인텔 자회사인 모빌아이는 독일의 독립 기술서비스 제공사인 기술감독협회로부터 자율주행차(AV) 시험허가 권고를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기술감독협회는 모빌아이가 자사의 AV 테스트 차량의 기능 안전 개념을 검증함으로써 독일 당국의 승인을 얻을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모빌아이는 최대 시속 130㎞의 정속 주행으로 아우토반은 물론 도시와 농촌 등 독일 내 어디에서든 AV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다. 독일에서는 실제 교통 상황에서의 자율주행자 테스트가 뮌헨과 그 주변 지역에서 시작되고 있다.

    모빌아이는 非OEM 회사 중 독일의 AV 시험허가를 획득한 최초의 기업 중 하나이다. 지금까지 독일 내에서 자율주행 시험 주행은 주로 폐쇄된 지역 혹은 시뮬레이션 환경에서 진행되어 왔다. 독일 기술감독협회는 모빌아이가 이스라엘에서 시행 중인 기존 프로그램에 기반해 독립 차량 평가를 진행했다.

    모빌아이는 이번 허가로 세계 자동차 업계 및 파트너사에 서비스형 모빌리티와 소비자 AV 전용 자율주행 시스템(SDS)의 안전성과 기능, 확장성을 시연할 수 있게 됐다. 모빌아이 SDS는 업계 최신 비전 감지 기술인 트루 리던던시(True Redundancy) 기술, 2개의 독립된 인식 하위 시스템을 갖춘 트루 드라이베이션, 도로 경험 관리 형태의 크라우드 소싱 매핑 및 책임민감성안전 주행 정책으로 구성된다.

    모빌아이의 SDS를 활용한 1차 시험주행은 뮌헨에서 완료될 예정이나, 독일 다른 지역에서도 AV 시험주행을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모빌아이는 2020년에 다른 나라에서도 공공 도로 시험주행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모빌아이 AV 시험 차량은 당국 허가를 받기 위해 안전성 테스트를 거쳤고, 당국에 종합적인 기술 문서를 제공했다. 신청서에는 상세한 위험 분석, 차량 안전 및 기능 안전 개념, 그리고 자동차가 공공 도로 교통에 안전하게 통합될 수 있다는 증거 등 모빌아이의 RSS를 사용해 진행한 평가 결과가 포함된다.

    모빌아이가 독일 내에서 AV 시험주행을 진행할 수 있게 됨에 따라 모빌아이와 무빗은 각각 모빌아이의 AV를 활용한 애플리케이션과 무빗의 모빌리티 플랫폼에 기반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전면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자율주행에는 필요한 상용 기술 개발 외에도, 전세계 도로 매핑을 이 중요한 전제조건이다. 모빌아이는 이를 위해 이미 렘(REM)과 협력하는 등의 기반을 구축했다. 다양한 자동차 제조사와 협력해 2025년까지 2,500만대의 차량 데이터가 수집될 것으로 예상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