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반도체 장비 투자액, 2021년 역대 최대치...700억 달러 달성 전망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7-22 18:19:12

    - SEMI 발표..."내년 역대 최대 700억 달러 달할 듯"

    내년 반도체 장비 투자액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연도별 세계 반도체 장비 투자액과 전망(2020년과 2021년은 예상치) >

    22일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 자료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반도체 장비 투자액은 전년 596억 달러 대비 약 6% 상승한 632억 달러로 예상된다. 내년에는 더 성장한 약 700억 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메모리 분야 투자 확대와 중국의 공격적 투자에 힘입어 웨이퍼 가공, 팹 설비, 마스크 및 레티클 장비 등을 포함하는 웨이퍼 팹 장비 분야는 2020년에는 5%, 2021년에는 13%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 웨이퍼 팹 장비 투자액의 절반을 차지하는 파운드리 및 로직 반도체 분야에 대한 투자액은 2020년과 2021년에 한 자리 수 증가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 D램과 낸드 분야에 대한 투자는 2019년 수준을 능가할 것이며2021년에는 두 분야 모두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어셈블리 및 패키징 장비 분야의 투자액은 올해 10% 상승한 32억 달러, 2021년에는 8% 성장한 34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테스트 장비 투자액은 올해 13% 증가하여 57억 달러를 기록할 것이며 성장의 모멘텀은 2021년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적으로는 중국, 대만, 한국이 전 세계 반도체 장비투자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파운드리와 메모리분야에 대해서 과감한 투자를 이어가며 2020년과 2021년 최대 반도체 장비 투자지역의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만은 2019년 68% 급증 후에 올해 다소 주춤할 것으로 보이나 2021년에는 10%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한국의 반도체 장비투자액은 약 123억달러로 3위에 위치할 것이며 2021년에는 메모리 분야 투자 회복으로 30% 성장한 약 159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에는 주요 반도체 제조 지역의 장비 투자액은 전부 증가하며 호황을 맞이할 것이라고 SEMI는 내다봤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