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편의성 'UP'...폭스바겐 ‘ID.4’, 증강현실 HUD 첫 적용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0-12-22 15:37:18

    - 실제 주행 환경을 구현한 창에서 운전자에게 필요한 정보 제공

    폭스바겐의 전기 SUV 'ID.4'에 증강현실(AR)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기술이 탑재된다.

    < 폭스바겐 브랜드 최초 순수전기 SUV 'ID.4' >

    21일 폭스바겐에 따르면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술은 각종 안내 표시를 실제 외부 환경과 결합해 표시해주는 신기술이다. 국내에서는 2022년 출시를 목표로 하는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 SUV인 ID.4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운전자에게 중요한 정보를 두 개의 부문으로 나눠 입체적으로 보여준다. 다이내믹 디스플레이를 위한 대형 윈드 스크린은 운전자의 시야에서 약 10m의 가상 거리에 있으며 내비게이션의 시작 및 목적지 정보와 보조 시스템의 정보가 표시된다.

    하단부에 있는 스크린은 운전자 시야에서 약 3m 정도 거리에 위치하며 대형 윈드 스크린 아래에 수평으로 표시된다. 이곳에는 주행 속도, 도로 표지판 및 각종 보조 정보들이 표시된다.

    동적 정보를 제공하는 상단 스크린은 각종 운전자 보조 기능과 관련된 정보들도 함께 제공한다. 레인 어시스트 기능이 활성화된 경우 차량이 도로 가장자리의 경계선에 근접하면 선이 주황색으로 표시된다.

    < 폭스바겐 차세대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 >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및 트래블 어시스트 등의 기능이 활성화된 경우에는 차선 정보가 초록색으로 표시되며 앞 차와의 거리 정보는 상황에 따라 각기 다른 색깔로 표시된다. 주행 보조 기능이 비활성화된 상황에서는 앞 차와의 거리가 너무 가까울 경우 붉은색으로 표시해 운전자에게 경고 신호를 보내준다.

    증강 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의 기술적 핵심은 대시 패널 깊숙한 곳에 있는 PGU 디스플레이이다. 밝은 LCD 디스플레이에 의해 생성된 빔 번들은 두 개의 플랫 미러에 전송되며, 특수 렌즈는 근접 및 원거리 디스플레이 레벨을 위한 부분을 분리한다. 평평한 미러는 빔을 전기적으로 조정 가능한 대형 오목 미러로 전환시킨다.

    이때 빔이 앞 유리에 도달하여 운전자의 시야에 들어가 운전자는 10m 미만의 가시거리에서 실제 세계와 동일한 선명도를 가진 기호를 볼 수 있게 된다. 대형 윈도우에 표시되는 디스플레이는 차량의 움직임에 따라 안정화되고 광학 투사 시스템의 기하학적 구조에 맞게 조정된다.

    한편, 증강 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인포테인먼트 패키지 플러스로 옵션 선택이 가능하며, 패키지에는 터치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디스커버리 프로 내비게이션 시스템도 포함됐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