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 여파에도 韓조선업 3년 연속 수주 1위 '유력'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1-05 17:31:48

    - 지난해 글로벌 발주량 총 1천792만CGT, 한국 673만CGT 기록

    한국 조선업체들이 지난해 말 수주 뒷심을 발휘하며 중국 업체들을 제치고 3년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5일 영국 조선·해운 분석업체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기준 지난해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총 1천792만CGT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년 수주량, 수주금액 /=산업부 제공 >

    이중 중국과 한국이 각각 798만CGT, 673만CGT를 수주하며 세계 1, 2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이 수치에는 지난달 말 한국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이 연이어 수주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7척이 빠져있어 해당 물량(145만CGT가량)을 더하면 한국이 중국을 제치고 1위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이 2018년 이후 3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많은 선박을 수주한 셈이다.

    한국 조선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극심한 수주가뭄을 겪었다. 그러나 하반기, 특히 4분기 들어 고부가가치 선박인 LNG선과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컨테이너선을 대량으로 수주했다.

    <‘20년 월별 수주실적 /=산업부 제공 >

    올해 전망도 밝은 상황이다. 코로나19로 지연된 잠재 수요와 환경규제가 본격화하면서다.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는 지난달 발표한 '2021년 국내외 경제 및 산업 전망'에서 올해 한국의 수주량과 수주액(해양플랜트 제외)이 작년 대비 각각 134%, 110% 증가한 980만CGT, 215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친환경 정책을 강조하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과 유럽연합(EU)의 온실가스 배출거래제도(ETS), 국제해사기구(IMO)의 연료 효율 규제도 한국 조선업체들엔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