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월 자동차 생산·내수 감소...글로벌 공급망 불안에도 수출은 '반등'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5-16 20:30:12

    - 친환경차 내수·수출 모두 역대 최고

    공급망 불안의 영향으로 지난달 국내 자동차산업의 생산과 내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친환경차 판매 호조로 인해 수출은 늘었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2년 4월 자동차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생산 대수는 30만6462대로 지난해 동월보다 5.3% 감소했다.

    < '22년 4월 자동차산업 실적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무역협회 제공. > 

    반도체 수급난이 계속되는 가운데 주요 도시를 봉쇄하는 중국의 제로코로나 정책에 따른 부품 공급 차질 등의 영향으로 생산이 감소했다.

    내수는 지속되는 출고 적체와 역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11.1% 감소한 14만3167대를 기록했다.

    수출은 19만6780대로 지난해 동월 대비 12.4% 늘었다. 공급망 불안이 심화되는 상황에서도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브랜드의 친환경차 판매 호조로 수출 대수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역대 2위를 기록했다.

    수출금액도 44억달러로 6.1% 증가했다. 수출금액은 수출 물량 증가 등으로 지난해 3월 실적(44억달러)과 동일한 수준을 기록하면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역대 최고 실적을 다시 달성했다.

    친환경차 내수는 3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며 지난해 동월 대비 57.7% 증가한 3만9624대를 판매, 2개월 연속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경신했다.

    친환경차 수출 대수는 지난해 동월 대비 40.2% 증가한 4만7953대, 수출금액은 42.4% 증가한 13억2000만달러로 모두 16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며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자동차부품 수출은 친환경차 수요 확대에 따른 관련 부품 수요 증가에도 글로벌 공급망 불안정과 현지 공장 가동중단 등으로 지난해 동월 대비 4.8% 감소한 19억4000만달러에 그쳤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