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2013년 이후 '최저'...애플 1위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3-02-08 19:15:09

    - 4분기 3억390만대로 18% 감소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인플레이션 여파로 2013년 이후 가장 적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8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마켓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출하량은 3억3900만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8% 감소한 수치다. 2013년 이후 최저점이다. 2022년 연간 출하량 또한 12억대로 2013년 이후 최저치다.

    < 2022년 전세계 스마트폰 출하량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

    지난해 초 발생한 우크라이나 전쟁, 경제 불확실성, 인플레이션 우려 등 지난 1년간 이어진 악재가 해소되지 않으면서 4분기 스마트폰 시장도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출하량 감소는 매출액과 영업이익 감소로 이어졌다. 지난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매출액 규모는 4090억 달러로 전년대비 9% 감소했다. 2017년 이후 가장 적다. 하지만 출하량 대비 매출액 및 영업이익 감소폭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주요 업체가 프리미엄 제품군을 늘리면서 평균판매가격이 5% 상승했기 때문이다. 상위 5개 업체 중 애플은 유일하게 전년대비 매출액이 1% 증가했다. 다만 생산에 차질을 빚으면서 4분기 출하량 및 매출액, 영업이익은 줄었다.

    제프 필드핵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애플은 생산 문제를 잘 관리하며 글로벌 경제 및 지정학적 위기에도 위기를 잘 견뎌냈다”며 “아이폰 프로 대부분의 물량을 생산하는 정저우 공장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생산 문제가 없었다면 아이폰 점유율은 훨씬 높아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상대적으로 경제적, 정치적인 제약을 덜 받는 프리미엄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면서 특히 이 부문에서 수혜를 받았다.

    삼성전자의 경우 지난해 출하량은 5% 감소했다. 하지만 매출액 면에서는 안드로이드 업체 중 유일하게 전년대비 1% 증가했다. 타룬 파탁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삼성의 폴더블폰이 성장하면서 안드로이드 생태계에서도 스마트폰 프리미엄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지난해 스마트폰 시장 영업이익이 다소 줄긴 했지만 점유율은 12%로 다소 상승했다”고 말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출하량 저조 현상이 오는 2023년 상반기 말까지 지속되다가 하반기부터 점차 회복세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