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흥·화성-평택- 용인’…300조 투자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조성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3-03-15 18:19:43

    평택2라인전경/=삼성전자

    정부가 오는 2042년까지 세계 최대 규모의 첨단 시스템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키로 한 가운데 삼성전자가 300조원을 투자해 화성·기흥-평택-용인을 연결하는 '반도체 삼각편대'를 구축한다.

    정부는 15일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제14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용인에 710만㎡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 2042년까지 첨단 반도체 제조공장 5개를 구축하고 국내외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업체,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 회사) 등 최대 150개를 유치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삼성은 이번 용인 클러스터 구축에 향후 20년간 총 30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300조원이 투자되면 대한민국 전체에 직·간접 생산 유발 700조원, 고용 유발만 160만명이 창출될 전망이다.

    아울러 용인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기흥과 화성, 평택, 이천 등 반도체 생산단지와 인근의 소부장기업, 팹리스 밸리인 판교 등을 연계한 세계 최대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가 완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같은 메가 클러스터가 향후 메모리·파운드리·디자인하우스·팹리스·소부장 등 반도체 전 분야의 가치사슬(밸류체인)과 국내외 우수 인재가 한데 모인 '글로벌 반도체 클러스터'의 선도 모델이 될 수 있을 지도 주목된다.

    삼성은 메모리 뿐 아니라 팹리스·파운드리를 아우르는 종합 반도체 기업으로서, 확장된 클러스터를 기반으로 반도체 사업에서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은 '용인 클러스터'를 넘어선 '국토 균형 발전'을 위한 투자계획도 내놨다.

    삼성은 국가의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반도체 패키징 ▷첨단 디스플레이 ▷차세대 배터리 분야까지 비수도권 첨단산업거점을 중심으로 투자를 확대해 향후 10년간 60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