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건설노조, 28일부터 총파업 선언…퇴직공제부금 인상 요구

  • 이환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1-13 12:00:22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은 13일 ‘건설근로자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건설근로자법) 개정 등을 촉구하며 총파업을 선언했다.

    건설노조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회가 건설근로자법을 도외시하고 노동기본권을 외면하고 있다”며 “오는 28일일부터 3만 조합원이 무기한 총파업 투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건설노조, 28일부터 총파업 선언…퇴직공제부금 인상 요구_1003710건설근로자법 개정안은 퇴직공제부금 인상 등을 주요 골자로 한다. 퇴직공제제도는 일용·임시직 건설근로자를 위한 일종의 퇴직금제도다. 근로일수만큼 건설사업주가 공제부금을 납부하면 해당 근로자가 건설업에서 퇴직할 때 공제회가 퇴직공제금을 지급하게 된다.

    건설노조는 “2008년 3000원에서 4000원으로 오른 퇴직공제부금은 10년이 다 돼 가는 지금도 4000원”이라며 “건설노동자들이 급격히 고령화되는 가운데 퇴직공제부금 인상 등이 담긴 이번 개정안은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건설근로자법 개정안은 오는 24일과 2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소위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건설노조 이영철 수석부위원장과 정양욱 광주전남건설기계지부장은 지난 11일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여의2교 광고탑에 올라 건설근로자법 개정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