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17개월來 최저…1.0%↑

  • 이동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2-01 19:51:15

    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0% 오르는데 그치며 1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농산물 가격이 하락하고 전기·수도·가스 요금 등이 안정되면서 물가 오름세가 둔화한 것으로 분석된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올해 1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0% 상승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6년 8월 0.5%를 기록한 후 1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 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6년 9∼12월 1.3∼1.5%에 머물다가 작년 1∼10월에는 1% 후반에서 2% 중반을 오갔다.

    같은 해 11월에 1.3%까지 떨어졌고 12월에는 1.5%로 소폭 반등했다가 이번에 상승률이 급락했다.

    품목별로 등락률을 보면 토마토, 무, 배추, 당근, 파 등의 농산물 가격이 내려가면서 채소류 가격이 12.9% 하락했고 전체 물가를 0.25% 포인트 끌어내렸다.

    전기·수도·가스는 1.5% 하락했다.

    체감물가를 보여주기 위해 자주 구입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2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한 '생활물가지수'는 0.9% 상승했다. 특히 이 가운데 식품은 상승률이 0.4%로 매우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