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손톱만한 칩에 영화 500편...바른전자, 1TB 마이크로 SD카드 개발 성공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9-27 15:20:02

    - 손톱만한 크기에 SSD급 대용량 담아

    메모리 반도체 기업 바른전자는 27일, 1TB(테라바이트) 마이크로 SD카드(micro SDcard)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1TB 마이크로 SD카드는 1,024GB(기가바이트)로 2시간짜리 장편영화 500여 편을 저장할 수 있는 수준인데, 이것을 손톱보다 작은 크기에 담은 것이다.

    바른전자는 지난 19일 중국 심천에서 개최된 CFMS 2018(China Flash Market Summit)에서 바른전자는 고객사를 통해 1TB 마이크로 SD카드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 바른전자가 개발한 세계 최대 용량 1TB 마이크로 SD카드 >

    신제품은 높이 0.7㎜의 공간에 512Gb(기가비트) 낸드칩을 16개나 쌓은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메모리 패키지의 기술 수준은 적층 정도에 따라 평가하는데 16단 적층은 업계에서 최고 난도 기술로 꼽힌다.

    바른전자의 1TB 마이크로 SD카드가 중국 화웨이 스마트폰 메이트10(Mate10)과 함께 전시되자, 외신들은 스마트폰 외장메모리 용량이 곧 1TB 수준으로 높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 행사에는 삼성전자, 인텔, 웨스턴디지털 등 글로벌 IT기업들이 대거 참여했다.

    한편 최근 5G, 자율자동차, AI(인공지능) 등이 상용화되면서 고용량•고성능 메모리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1TB 마이크로 SD를 상용화한 것은 바른전자가 최초다.

    안민철 바른전자 사장은 “16단이라는 극한의 적층 기술을 통해 회사의 기술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하반기부터 공격적인 수주 영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