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세대 클라우드 시대 개막...한국오라클, ‘클라우드월드 서울 2019’ 개최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1-29 17:36:13

    - 진화된 2세대 클라우드 및 자율운영 기술 및 전략 발표

    한국오라클은 29일,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보안이 강화된 2세대 클라우드와 자율운영 기술을 핵심 주제로 한 글로벌 컨퍼런스 ‘클라우드월드 서울 2019(CloudWorld Seoul 2019)’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클라우드월드 서울 2019'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는 김형래 한국오라클 사장 >

    이번 ‘클라우드월드 서울 2019’를 통해 ‘2세대 클라우드’가 제시하는 핵심 가치와 이를 통한 기업의 실질적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강조하고, 산업 분야별 맞춤형 접근 방식을 소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최신 기술 발표, 주제별 패널 토론, 솔루션 시연, 연계 이벤트 등의 소통 세션을 통해 최신 클라우드 트렌드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기회가 마련되었다. 특히 오라클 클라우드를 선제적으로 적용해 업무 효율과 사업 역량을 증진한 현대상선, SK스토아, 큰사람, 바스랩 등이 생생한 혁신 사례를 공유했다.

    행사의 첫 기조연설자로 나선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정재승 교수는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클라우드가 어떻게 기업의 미래를 바꿀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통찰을 공유해 큰 호응을 얻었다.

    앤드류 서덜랜드 오라클 아태 및 유럽지역 수석부사장은 ‘자율운영 기술이 미래를 좌우한다(Future is Autonomous)’를 주제로 한 두 번째 기조연설을 통해 향후 자율운영 기술이 어떻게 산업군 전반에 걸쳐 기업 비즈니스 혁신을 제고할 것인지에 대한 오라클의 기술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어진 세션에서는 한국오라클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총괄 이영수 부문장이 변화하는 디지털 시대에서 국내 기업의 현주소를 되돌아보고 애플리케이션 클라우드(SaaS) 서비스를 활용한 미래 생존전략을 소개했다.

    앤드류 서덜랜드 오라클 수석부사장은 “한 세대의 컴퓨팅이 다른 세대로 전진하는 과정에서 기업은 기존의 투자를 보존하면서 차세대 혁신에 발맞춰야 한다는 막중한 과제에 직면한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 존재감을 확장해 나가고 있는 유수의 한국 기업들이 앞선 2세대 클라우드를 활용하여 디지털 혁신 요구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의 발판을 강화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오라클의 2세대 클라우드는 클라우드 시스템 전반에 걸친 ‘중심부터 주변부까지의(Core to Edge)’ 보안 역량과 안정된 성능, 탁월한 경제성 및 기존 투자보호, 오픈소스와 스탠다드를 적용한 클라우드 공급사 종속성 탈피 등의 주요장점을 갖춰 이전 세대 클라우드 기술이 가진 한계를 극복할 전망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