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초능력 5G’ 시대 연다...KT, 차별화된 기술·네트워크로 5G 상용화 '준비끝'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3-26 20:06:22

    - 안정적 5G 네트워크 서비스 제공 위한 차별화된 핵심 기술 공개

    KT는 26일, 다음달 본격적인 5G 상용서비스 시작을 앞두고 KT 5G 네트워크 전략과 5G 핵심 기술을 소개하며 현실로 다가온 ‘초능력 5G’ 시대를 선언했다고 밝혔다.

    < KT 5G기술 기자설명회에서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서창석 전무가 KT 5G 네트워크 기술과 관련해 설명하는 모습 > 

    KT는 5G 네트워크의 4가지 핵심 키워드로 △국내 최대 커버리지 △사용자를 고려한 ‘5G First’ 전략 △초저지연 △배터리 절감기술을 내세우며, 5G의 핵심기술을 더한 KT만의 차별화된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4월 5G 상용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KT는 최대한 많은 고객에게 최고 성능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인구·트래픽 뿐만 아니라 주요 이동 경로까지 고려한 ‘국내 최대 5G 커버리지’를 구축했다.

    상용서비스 시작 시점에 맞춰 서울 전역, 수도권, 6대 광역시 및 85개시 일부 지역과 주요 인구 밀집 장소인 전국 70개 대형쇼핑몰 및 백화점에 5G 네트워크를 우선적으로 구축 완료했다.

    교통 인프라인 KTX·SRT 지상 구간, 경부·호남 고속도로 전 구간, 전국 6개 공항과 같은 주요 이동경로에도 5G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주요 지역간 이동경로에 5G 네트워크 구축을 발표한 사업자는 KT가 유일하다.

    KT는 차별화된 5G 네트워크 제공을 위한 ‘5G First’ 전략을 소개했다. KT의 ‘5G First’ 전략은 5G 기지국의 자원을 우선 할당해 고객이 5G 최대 성능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한다. 5G의 초저지연성을 최대로 활용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고객 단말의 배터리 소모량 또한 약 25% 줄일 수 있다.

    < KT 5G기술 기자설명회에서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 이선우 상무가 KT 5G 네트워크 기술과 관련해 설명하는 모습 >

    KT는 이러한 ‘5G First’ 기반의 네트워크로 최고의 성능을 제공하기 위해 집중하고 있으며, 실제 필드 환경에서 삼성전자의 3.5GHz 상용 기지국과 갤럭시 S10를 사용하여 최고 전송속도 1Gbps를 구현했다고 밝혔다.

    KT는 ‘5G First’ 전략과 더불어 사용자 중심의 5G 네트워크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초저지연’이 핵심요소라는 점을 강조하며, KT 고객은 전국 최다 5G 에지(Edge) 통신센터를 기반으로 전국 어디서나 균일하게 초저지연 5G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대역폭 증가를 통한 체감 품질 향상에는 한계가 있어 5G에서는 ‘전송 지연시간(Latency)’을 줄이는데 집중하고 있다.

    KT는 전국 8개의 에지(Edge) 통신센터를 기반으로 사용자의 데이터 트래픽을 가장 가까운 인접 에지(Edge) 통신센터에서 처리함으로써 기존 18ms 수준의 전송 지연시간을 10ms 수준까지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다.

    아울러 KT는 5G 네트워크에 세계 최초로 ’배터리 절감기술(C-DRX)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또한 안전정인 통신과 서비스를 위해 IoT의 IP자체를 보이지 않게 하는 '스텔스' 기술과 네트워크 분리를 통한 보안과 품질을 보장하는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 등을 5G 등에 적용할 예정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